수도원 소식

home > 수도원 소식 > 활동관련 사진첩

2023. 6. 그룹홈 친구들 세례식

글쓴이 : 운영자
작성일 : 23-06-20 16:30 조회수 : 683




오늘은 뿌듯한 날입니다.

그룹홈의 아이들 중 셋이 세례를 받았기 때문입니다.

얼마 전 저는 아이들에게 물었습니다.

"세례받고 싶어요?"

"네, 받고 싶어요."

아이들은 한 목소리로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했습니다.

저는 그 순간 참으로 뿌듯함을 느꼈습니다.

오늘은 기쁜 날입니다.

세례식에서 "오늘부터 교회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너희를 환영합니다." 라는 이야기에 저는 진심으로 기뻤습니다. 가정에서 평안할 수 없었던 아이들이 이곳에서 비로소 또다른 마음의 안식처를 찾은 것입니다.

그 생각이 든 순간, 저는 참으로 기뻤습니다.

오늘은 행복한 날입니다.

살아계신 예수님이 평생동안 우리 아이들의 손을 잡고 이끌어주실 것을 믿기 때문에 저는 참 행복합니다.

오늘은 정말 아름다운 날이었습니다.

감사합니다.

이전글 다음글
글목록